광고

‘골든걸스’ 박진영, ‘골든걸스’ 합류! KBS 연예대상 무대 뒷 이야기 공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민강일 기자
기사입력 2024-01-04 [10:26]

 

박진영이 ‘KBS 연예대상’ 축하무대를 위해 ‘골든걸스’ 제5의 멤버 ‘박진미’로 파격 변신한 뒷 이야기가 최초 공개된다.

 

KBS2 예능 ‘골든걸스’(연출 양혁/작가 최문경)는 박진영 프로듀서를 필두로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로 이뤄진 155년 경력의 국내 최고의 神급 보컬리스트의 신(神)인 디바 데뷔 프로젝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발표한 12월 예능 프로그램 브랜드 평판 순위 2위를 차지해 불붙은 화제성을 과시했다. 특히 2023년 12월 레전드 가수 브랜드 평판 순위에서 1위 박진영, 2위 박미경, 3위 이은미, 4위 신효범, 5위 인순이 순으로 TOP5를 모두 싹쓸이했고, 27일(수) 기준 '골든걸스' 공식 유튜브 총 조회수가 3,000만 뷰에 육박하며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5일(금) ‘골든걸스’ 9회에서 박진영이 ‘골든걸스’에게 후속곡 컨셉을 공개하며 신(神)인 디바 ‘골든걸스’의 본격적인 파트2가 오픈된다. 이 중 박진영이 ‘KBS 연예대상’ 축하무대를 위해 연습 삼매경에 빠진 모습이 그려진다. 박진영이 걸그룹 프로듀서가 아닌 걸그룹 멤버로서 숨겨왔던 끼와 섹시한 매력을 분출해 웃음을 폭발시켜 웃음을 자아낸다.

 

‘골든걸스’ 제5의 멤버이자 이은미의 도플갱어 ‘박진미’로 합류한 박진영은 “짧은 시간에 배워서 할 사람이 나 밖에 없었다”라는 다부진 각오로 육성으로 여자 키의 노래를 라이브로 부르고, 댄스와 동선까지 맞추는 초인적인 실력을 과시한다. 급기야 박진영은 “걸그룹 프로듀서 하다가 걸그룹이 될 지 몰랐어”라며 진땀을 흘린다고. 본격적인 연습 시작과 동시에 박진영이 “(고음이) 너무 높아. 지금도 겨우 부르고 있어”라고 고충을 토로하자 신효범은 “진영아, 공기 반 소리 반, 높은 소리도 배에 힘주면 다 나올 수 있어”라고 지적하고, 인순이는 “장요근 써야지”라며 박진영에게 트레이닝 받은 고음 비법을 그대로 되갚아 폭소하게 했다는 후문.

 

이 가운데 박진영은 ‘원 라스트 타임’ 가사에 충실한 연습모드로 ‘골든걸스’를 배꼽 잡게 하며 웃음 제어 불가 상황을 만든다. 특히 누나들 성량에 맞추기 위해 박진영의 폭발하는 핏대와 목청, 섹시하면서 요염한 안무에 ‘골든걸스’는 일제히 동공 지진을 일으킨다고. 이에 인순이는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하고, 결국 “자리 좀 바꿔줘요”라고 호소하는 등 연습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한다. 박미경 또한 “진영이가 춤출 때 교태가 넘친다”라며 걸그룹 뺨치는 섹시함에 엄지를 치켜 세우다가도 “생방송 때 웃음 터지면 어떡하지?”라고 노파심을 드러내기에 이른다.

 

뿐만 아니라 이은미가 ‘박진미’로 변신한 박진영의 걸그룹 데뷔 무대에 대해 “방송이 끝난 뒤 직접 댓글을 달았다"라고 밝혀 그 내용에 관심이 집중된다. ‘박진미’ 박진영의 첫 걸그룹 데뷔가 그려진 ‘골든걸스’ 연예대상 축하무대 비하인드는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골든걸스’는 방송 2회 만에 시청률 5%를 기록하며 2023년 KBS 금요일 동 시간대 예능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또한 OTT 웨이브 예능 장르 주간 신규유료가입견인 콘텐츠 2위, 클립 VOD 통계 기준 방송 3사 예능 프로그램 및 네이버 TV 예능 프로그램 재생 수 1위, 네이버 TV 전체 프로그램 2위(2023년 10월 28일부터 11월 5일까지 집계)를 기록했고, 지난 12월 1일 첫 데뷔곡 ‘원 라스트 타임’은 발표와 동시에 멜론 HOT100에 오르며 인기를 증명했다. 총 12부작으로 매주 금요일 밤 10시 방송.

 

사진 제공|KBS 2TV

민강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스타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