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선 넘은 패밀리’ 이혜원 “안정환 경기 직관 도중 다른 선수 가족의 불평 들어" 부담 고백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민강일 기자
기사입력 2024-01-31 [10:21]

 

채널A ‘선 넘은 패밀리’의 MC 이혜원이 “안정환의 경기 직관 도중 다른 선수 가족의 불평을 들은 적이 있다”며, ‘선수 가족’으로서 경기장을 방문할 때 느끼는 부담감을 조심스레 털어놓는다.

 

2월 2일(금) 밤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19회에서는 덴마크의 새 ‘선넘팸’ 손지희X마크 가족이 ‘레고 본사’의 내부를 깜짝 공개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또한 스위스의 새 패밀리인 장주희X루카스 가족은 어마어마한 저택을 소개한 뒤, 베이커리 COO로서 한국식 메뉴와 접목한 ‘신메뉴’를 개발하는 현장을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프랑스 ‘선넘팸’ 스티브X김다선 가족은 시부모님과 함께 파리로 향해, ‘미식가’ 시아버지가 강추한 현지 맛집에서 프랑스 정통 요리를 체험해본다.

 

이날의 스튜디오 패널로는 호주 출신 샘 해밍턴과 프랑스 출신 파비앙을 비롯해 이탈리아 출신 크리스티나가 함께한다. 특히 이혜원은 ‘칭찬 요정’ 크리스티나의 재출연을 누구보다 격하게 반기고, 이에 ‘남편’ 안정환은 “지난번 크리스티나가 출연한 이후, 아내가 집에서 크리스티나의 목소리를 자꾸 따라하더라”고 돌발 폭로한다. 이혜원은 고개를 끄덕이더니, 즉석에서 크리스티나 성대모사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잠시 후, ‘덴마크 선넘팸’ 손지희X마크 가족이 등장해, ‘아빠’ 마크의 직장인 ‘레고 본사’를 다 같이 방문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아빠와 아이가 사무실에서 함께 일하는 이색 풍경에 송진우는 “아빠가 어떤 일을 하는지 아이들이 직접 보는 것도 중요한 것 같다”며 덴마크의 ‘휘게 문화’에 감탄한다. 안정환 역시 “그래서 현역 시절 우리 가족들도 내 경기를 지켜보러 경기장에 자주 왔었다. 희한하게 가족이 경기에 오면 수많은 관중들 사이에서도 가족만 잘 보인다”고 폭풍 공감한다.

 

반면 이혜원은 “(안정환 경기를 직관하는 게) 부담스럽다”면서, “첫 번째로 다칠까 봐 걱정되고, 두 번째로 가족들이 오는 경기마다 팀이 지는 징크스를 만들까 봐 걱정이 된다”고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그러자 파비앙은 “경기를 보러 온 다른 선수의 가족들과 신경전은 없었느냐”고 물어보는데, 이혜원은 “월드컵 당시 다른 선수의 부모님이 ‘안정환이 패스를 안 해준다’고 불평하시는 걸 들은 적은 있다”면서 “신경이 쓰였던 건 사실”이라고 말한다. 이에 안정환은 “본인의 가족이 더 잘하길 바라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대인배’ 면모를 드러낸다.

 

그런가 하면 이날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레고 본사’의 어마어마한 스케일에 연신 입을 쩍 벌리며 말을 잇지 못한다. 본사에서만 볼 수 있는 ‘마스터 피스’로, 100만 개의 레고가 사용됐다는 ‘레고 스포츠카’가 공개되는 것. 또한 테마파크인 ‘블럭 하우스’에서는 상상 초월의 체험 시설이 가득해 부러움을 자아낸다. 방송 최초로 선보이는 레고 본사의 이모저모에 기대가 모인다.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19회는 2월 2일(금)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채널A

민강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스타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