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맥미남’ ‘노안 고민’ 30대 독거남부터 11년차 무명배우까지… 충격 비주얼의 역대급 변신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민강일 기자
기사입력 2024-01-31 [10:17]

 

내 남자를 바꾸기 위한 초대형 프로젝트. ‘MAKE미남-바꿔줘! 내남자’가 남자들의 역대급 변신을 이끌며 연일 화제다.

 

the Life 오리지널 예능 ‘MAKE미남-바꿔줘! 내 남자’(이하 ‘맥미남’ 제작 the Life/CP 박현우/연출 방우태)는 다양한 이유로 자신감을 상실한 남성들에게 변화의 기회를 선사하는 내 남자의 맞춤형 외모 개선 콘텐츠로 the Life에서 기획, 제작, 하고 the Life 채널과 LG헬로비전 채널25번, KBS조이에서 방송된다. 김종국, 솔라, 기우쌤이 MC를 맡았으며 내 남자를 변신시키기 위해 ‘의벤져스’가 출격한다.

 

‘맥미남’ 2회에서는 ‘탈모’ 얘기가 오프닝을 장식해 꿀팁을 전했다. 솔라는 “요즘 탈모인 천만 시대 아니냐. 탈모 예방의 기본이 두피 관리라더라”라며 큰 관심을 보인다. “왜 이렇게 탈모에 관심이 많냐”라면서 김종국이 의아해하자, 기우쌤이 “탈모는 어깨부터 잘 풀어줘야 한다”라며 마사지 ‘꿀팁’을 전수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등장한 첫 번째 ‘내 남자’의 고민은 바로 탈모였다. 30대임에도 불구하고 휑한 머리숱 때문에 속상하다는 그는 직장인이라 보기 힘든 과한 스타일링으로 시선을 빼앗았다. 김종국은 ‘내 남자’의 충격적인 패션에 “과거 입던 교련복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내 남자는 “스타일 괜찮다. 평소 댄디한 의상을 추구한다”라며 패션에 자신만만한 모습이라 충격을 더했다. 독특한 목걸이도 시선을 강탈하는데 심지어 헤어진 여자친구가 준 선물로 밝혀져 경악을 불러왔다. 이에 솔라는 ‘이해 불가’라며 “헤어진 지 2~3년 지난 건데 하고 있다니 말이 안 된다. 아니 어떤 여자가 그걸 매일 하는 남자한테 호감을 느끼겠냐”라며 분노했다.

 

‘내 남자’는 외적으로나 내적으로나 관리에 소홀한 모습을 보여 변신이 시급했던 상황. 솔라는 “자존감이 떨어져 보인다. 새로운 연애를 갈구하는데 잘 이뤄지지 않으니까”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나 ‘의벤져스’의 도움을 받은 ‘내 남자’의 완벽한 변신이 공개되자 훈남으로 재탄생한 내 남자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또 다른 ‘내 남자’는 모두를 놀라게 한 비대칭 얼굴로 등장했다. 무명 배우 11년차인 그는 “배우 생활하면서 가장 많이 맡은 역할이 킬러, 사이코패스”라며 차가운 이미지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솔라는 “정면으로 보니까 눈 한쪽이 심하게 많이 올라가 있다”라며 우려를 전했다.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는 배우를 꿈꾼다는 ‘내 남자’를 위해 다시 한번 ‘의벤져스’가 뭉쳤다. MC들 앞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역대급 변신에 성공했다. 김종국이 깜짝 놀라 “완전 훈남이에요!”라며 눈을 떼지 못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외모 업그레이드는 물론 자신감까지 끌어올린 ‘내 남자’의 충격적인 변화가 앞으로 펼져질 다양한 ‘내 남자’에 대한 기대를 높이게 했다.

 

매회 놀라운 변신으로 충격과 보는 재미를 선사하는 ‘맥미남’! 상처받은 남자들의 몸과 마음 그리고 인생까지 업그레이드 해주는 ‘맥미남’은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10분 the LIfe채널과 LG헬로비전 채널 25번, KBS조이에서 시청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the Life 채널

민강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스타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