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태원 클라쓰' 종영까지 D-1, 쓰라린 청춘에도 ‘달달한 밤’ 찾아올까

박서준X김다미, 직접 밝힌 최종회 관전 포인트는?

- 작게+ 크게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20-03-20

 

이태원 클라쓰박서준, 김다미가 최종회를 앞두고 마지막 관전 포인트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 극본 조광진, 제작 쇼박스·지음, 원작 다음웹툰 이태원 클라쓰’)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한 반란을 통해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연일 뜨거운 호평과 인기 속에 시청률과 화제성까지 모두 잡으며 신드롬 열풍을 일으켰다.

 

▲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배우 박서준과 배우 김다미     © 정다운 기자

 

원작 웹툰을 기반으로 한 감성을 배가시킨 감각적인 연출, 원작자의 집필 참여로 한층 탄탄하게 다져진 스토리와 캐릭터의 힘은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박서준, 김다미를 비롯한 권나라, 유재명, 김동희, 안보현, 김혜은, 류경수, 이주영 등 클래스 다른 배우들의 열연과 존재감도 빛을 발했다.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의 질긴 악연과 치열한 접전은 단밤과 장가의 대결 구도로 이어지며 매회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소신과 패기로 무장한 열혈 청춘 박새로이를 통해 또 하나의 인생캐(인생 캐릭터)’를 적립한 박서준은 “‘이태원 클라쓰는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라며 좋은 연출진들, 배우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즐거웠다. 우리 작품에 뜨거운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도 모두 인상 깊은 하루하루를 보내시길 바란다는 소감을 전했다. 요식업계 정점 장가그룹의 거대한 권력, 그리고 그 중심에 선 장회장의 자비 없는 권위에도 무릎 꿇지 않는 박새로이의 소신은 깊은 울림을 전했다. 누구나 그처럼 살기를 꿈꾸지만, 세상이 정해둔 틀과 현실이라는 장벽에 부딪혀 타협하며 살아가는 우리에게 워너비 캐릭터로 자리매김한 이유기도 하다. “매일 늦은 시각까지 이태원 클라쓰를 시청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 덕분에 열심히 달려올 수 있었던 것 같다. 여러분들께도 이태원 클라쓰가 의미 있는 시간으로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애정 어린 인사를 전한 그는 새로이의 오랜 숙원인 장가를 향한 복수가 어떻게 결말을 맺을지, 또 이서에 대한 감정을 깨달은 새로이가 그 마음을 전할 수 있을지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최종회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김다미는 사랑을 믿지 않는 천재 소시오패스 조이서 역으로 호평을 이끌었다. “작년부터 달려왔던 이태원 클라쓰가 막을 내린다니 너무 아쉽다고 말문을 연 그녀는 작품이 한 회씩 제작될 때마다 얼마나 많은 스태프와 배우분들의 노력이 들어가는지 많이 느끼고 배우게 됐던 드라마였다라며 첫 드라마 도전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조이서만의 당돌하고 발칙한 매력을 위화감 없이 연기해내며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준 김다미는 “‘이태원 클라쓰와 조이서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너무 행복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이 사랑에 보답하여 열심히 연기하겠다는 포부를 다졌다. 이어 무엇 하나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가 많지만, 그중에서도 이서의 직진 사랑의 결말이 어떻게 될지 기대하며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박새로이는 조이서(김다미 분)를 향한 뒤늦은 각성과 뼈저린 후회를 느끼고 그녀에게로 달려갔다. 하지만 조이서가 장근원(안보현 분)과 김희훈(원현준 분) 무리에게 인질로 납치되며 두 사람에게 위기가 드리웠다. 장근수를 들이받는 차를 향해 대신 몸을 던진 박새로이는 서서히 의식을 잃어갔다. 예기치 않은 사고로 목숨이 위태로워진 박새로이, 행방불명된 조이서까지 두 사람의 운명에 궁금증이 쏠린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이태원 클라쓰’ 15회는 오늘(20) 1050JTBC에서 방송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스타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