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우의 수' 옹성우VS김동준, 신예은 두고 ‘사랑의 라이벌’ 구도 형성

- 작게+ 크게

민강일 기자
기사입력 2020-10-14

 

‘경우의 수’ 옹성우, 김동준이 팽팽한 신경전을 펼친다.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제작 JTBC스튜디오·콘텐츠지음) 측은 14일, 경우연(신예은 분)을 사이에 두고 라이벌이 된 이수(옹성우 분)와 온준수(김동준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서로 다른 매력으로 설렘을 자극하는 두 남자의 물러섬 없는 접전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비즈니스 파트너로 재회한 이수와 경우연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짝사랑을 끝내기로 굳게 마음먹은 경우연은 이수에게 선을 그었고, 이수는 경우연을 신경 쓰기 시작했다. 여기에 온준수까지 경우연에게 호감을 드러내면서, 이수의 신경은 온통 경우연에게 향했다. 이수의 달라진 모습은 ‘짝사랑 전복’의 시작을 알리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경우연의 집 앞에서 조우한 이수와 온준수의 모습이 담겨있다. 경우연이 아프다는 소식에 한달음에 달려온 두 남자. 이수의 못마땅한 시선과 단호한 온준수의 눈빛에 스파크가 튄다. 한밤중 뜨겁게 부딪치는 두 남자의 시선은 본격 삼각 로맨스의 시작을 알리며 설렘 지수를 높인다.

 

온준수의 직진과 함께 이수는 자기도 모르게 경계경보를 발동시킨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도 경우연의 집 앞을 찾은 두 남자의 모습이 담겨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경우연의 집으로 들어가려는 이수를 막은 온준수. “나올 때까지 기다리세요”라는 그의 단호한 말에 이수는 “애 쓰러졌으면 그쪽이 책임질 겁니까?”라며 맞받아쳤다. 그러나 온준수는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좋아합니까, 우연씨?”라는 돌직구 질문은, 돌아올 이수의 대답과 함께 변화하는 세 남녀의 관계에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경우의 수’ 제작진은 “이번 주 5, 6회 방송에서는 이수가 깨닫지 못한 마음을 자각하기 시작하면서, 온준수와 사사건건 부딪친다. 이수의 심경변화에 따른 관계 변화가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며 “달라진 이수에게 경우연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도 지켜봐 달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5회는 오는 16일(금)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JTBC스튜디오, 콘텐츠 지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스타저널. All rights reserved.